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데도서과늬 양치긔

Mitria Games Minecraft Majesty Server – Season X

서버 유형: 포지 모드 서버

마인크래프트 버전: 1.7.10

서버 시작일: 1/15/2017

 

#1203

 

아이고 피곤해라.

어디까지 했더라? 아, 저번에 던전갔다가 발렸죠.

빵을 만드느라 열심히 맷돌을 돌리고 있는 세렌

이후 놀고 있는 무스탕을 잡아 맷돌을 돌리라고 했는데..

..

크러셔에 던져도 밀이 갈리더구뇽

몰랐다 제길

 

 

머큐리는 변함없이 건물을 찍어내고 있습니다. 그중 가장 시급한 체스트룸을 먼저 완공했어요.

안은 배치가 이렇습니다.

조금 협소하죠? 저도 머큐리 스케일이 날이갈수록 소시민적으로 되는 것 같아 불만입니다.

밖에는 조그만한 연못도 OK

..

뭔가 했더니 무스탕이 잔뜩 캐와서 남은 실버우드 코어들입니다.

그냥 나무를 남겨 주던가(혈압

그렇게 길드를 만드는 동안 세렌은 주변을 좀 돌려보기로.

와서 처음 만든 곡괭이

사실 부싯돌곡은 잃어 버려서. 통짜 구리로 하나 만들었습니다.

여행 시작

사실 세렌이 돌아다니는 이유는 이사를 노리기 위함이에요. 머큐리에겐 아직 안 말해줬지만.황무지 바로 옆에 살수 있을리가 없잖나 ㅅㅂ

..??

길드에서 되게 가까운곳에 벽돌 집을 하나 발견했습니다.

아니 이렇게 가까이 살다니! 이사를 할 이유가 하나 더 늘었습니다. 상고로드림은 주변에 누가 살면 바로 유목본능이 발동하거든요

그나저나, 점토도 귀해서 절절매는 상고로드림에겐 이 벽돌 집이 대단히 멋져 보이는데..

..

알고보니 던전을 개조한 집이였습니다.

신박하잖아!

사실 나중에 알아보니 블루밍스프링님의 집이였다고.

안은 나름 아늑합니다.

이자리에서 집 구경한거 감사드리고 침입 죄송합니다 (__)

 

디블에게 농사를 맡겼더니 재료가 부족하다고 밭을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라고 했죠. 그러더니 만든게 이거.

..

이걸로 길드를 먹여살릴 수 있나?

하여간, 동쪽엔 블루밍스프링님이 계시니 북서쪽으로 방향을 틀어 보았습니다.

 

 

 

 

 

 

 

꽤나 울퉁불퉁한 죽림도 있고, 망그로브 숲도 있고, 플라워 필드도 있는등 북서는 땅이 꽤 괜찮습니다. 땅도 있고 산도 있고 바다도 있으니 머큐리와 세렌의 입맛에도 맞는 셈. 여기로 이사오는게 좋을 지도 모르겠네요.

그리고 돌아와서 이사하겠다는 소식을 알렸습니다.

바로 서버원들의 항의가 쏟아졌지만 뭐 어떻습니까?? 길드장이 세렌이고 길드에서 가장 능력있는 머큐리가 따르겠다는데. 이사 하는 겁니다!

아니…브론즈칼 왜이리 좋아 보이지

머큐리가 짐 싸는동안, 세렌은 던전에 재도전.

브론즈로 무장을 시키고 데려갑니다.

참고로 명검같아보였던 브론즈칼은 몇초 지나니 이 모양으로..ㅅㅂ 메탈러지 이놈

던전에 처음 와보는 디블찡

 

흐미

일단 1층 탐험 시작.

벽돌만 있으면 깔끔하겠는데, 조약돌 자갈에 부서진 석재벽돌 등도 같이 있어서 꽤나 흉흉합니다. 몹들은…스켈이야 그렇게 아픈 편은 아니지만 일단 원거리고. 잡으면 저렇게 가죽 부츠같은걸 줍니다. 입을거 없는 초반엔 OK

가장 큰 문제는 이런 좀비들.

초홀 디첸 무스탕이 몹들을 설정하면서, 좀비의 경우 이동속도를 줄이는 대신 공격력과 체력을 큰 폭으로 버프했습니다. 밖에서야 상관없죠. 좀비는 보면 피하면 되는 것이니까요. 하지만 피할 곳도 부족한데다가 스포너의 힘으로 사방 팔방에 좀비가 되는 던전에서 좀비는 그야말로 죽음입니다.

커헉

200블럭도 안되는 거리지만 멀어!

게다가 스페셜AI 덕분에 돌격하는 좀비, 점프하는 좀비 (심장 멎는줄), 우글우글한 아긔좀비, 다이아 칼을 든 좀비등 무서운 애들도 많고.

이렇게 함정(!) 으로 밀어버리는 곳도 있습니다. 세렌이 보물상자에 눈이 팔려 다가가면 발판이 밟혀 피스톤이 밀어버리는 형식. 60블럭을 낙하했습니다. 뒤지는 줄 알았는데 다행이 밑에 물이 있더군요.

하지만 하드코어 다크니스기도 하고. 세렌은 왓더님이나 디블이 블럭을 던져 줄 때까지 계속 두려움에 떨고 있어야 했습니다.

으으..고마워요

헉 먹을거다

먹을게 없는 초반엔 참으로 귀중합니다

왓더님까지 충원된 이후 3층.

흐미..몹 보소

인테리어도 더욱 으스스해집니다

디블의 시체

3층 정도면 좀비에겐 이젠 갑옷을 입든말던 한방입니다

어찌저찌 통로에 진입

..

 

분위기 끝내줘

3층의 함정방

왼쪽 발판 보이시죠? 밟으면 그대로 프리덤 다이브

 

던전답사는 마무리 하려고 했는데 너무 길어져서 이만 잘라용. 1203ㅗ하 종료

 

Created with Microsoft OneNote 2016.

'칭송받는일기 > 1200번대 -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칭송받는일기] 1205 - 完  (3) 2017.01.23
[칭송받는일기] 1204  (2) 2017.01.22
오늘 칭송받는일기는 쉽니다  (12) 2017.01.20
[칭송받는일기] 1203  (2) 2017.01.19
[칭송받는일기] 1202  (1) 2017.01.18
[칭송받는일기] 1201  (8) 2017.01.17

Comment +2